블로그 이미지
wizmusa와 holymoly의 여행 기록
wizmusa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16,308total
  • 0today
  • 8yesterday
2007.04.03 00:54 미국여행기
2002/01/22 (화)

 보스턴으로 가기 위해 Amtrak 기차를 다시 탔다. 뉴욕을 거쳐 가야 하는 약간 긴 기차 여행으로 워싱턴이 뉴욕 남쪽이라 어쩔 수 없었다.

 자로 잰 듯 주 경계를 지은 넓디 넓은 미국 땅인데도 워싱턴 - 뉴욕 간 철길은 의외로 구불구불해서 승차감이 그리 좋지는 않다. 그래도 무궁화호보다는 좌석이 넓은 편이라 불편하지는 않았다.

 내 미국여행은 이같이 비효율적이었지만 덕분에 메모는 많이 남길 수 있었다. 몇년이 지난 지금도 여행기를 쓸 수 있는 것은 다량의 자잘한 메모 덕분이다. 여행 얘기 외에도 이런 저런 상념을 많이 적었는데, 결혼하고 딸아이를 키우는 정신 없는 삶을 지내고 있는 상황에서 다시 보니 그냥 웃음이 나는 메모도 있었다. 지나고 나니 그런 것이겠지.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뉴욕을 떠나다  (0) 2007.04.09
뉴욕에서 Amtrak 정차  (0) 2007.04.09
보스턴행 기차를 탔다  (0) 2007.04.03
워싱턴에서 만난 사람 (2)  (0) 2007.04.03
워싱턴에서 만난 사람 (1)  (0) 2007.04.03
워싱턴의 장애인 시설  (0) 2007.04.03
posted by wizmusa
2007.04.03 00:51 미국여행기
2002/01/22 (화)

  야상을 입은 한국인 아저씨였다. 장기 체류가 목적이어서 어른 키만한 여행 가방을 두세 개씩 밀고 유스호스텔로 들어왔다. 나중에는 전기밥솥까지 산 걸 보니 만반의 준비를 하고 온 듯 했다. 워싱턴 한인록을 보면서 아르바이트 자리를 찾고 있는 모습도 보았다.

  반갑게도 캔맨주를 권해주셔서 유스호스텔 앞에서 마셨다. 지난 번엔 캐나다도 여행했단다. 뭐 하느라고 그 나이에 그렇게 여행하는지 궁금했고, 나와 만났을 때도 정상적인 체류로 보이지는 않았지만 굳이 묻지는 않았다. 이메일 주소를 줬으니 내가 궁금하면 연락했겠지만 아직까지 연락이 오지는 않았다. 어디 계시든 건강하고 행복하게 계시길 바란다.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욕에서 Amtrak 정차  (0) 2007.04.09
보스턴행 기차를 탔다  (0) 2007.04.03
워싱턴에서 만난 사람 (2)  (0) 2007.04.03
워싱턴에서 만난 사람 (1)  (0) 2007.04.03
워싱턴의 장애인 시설  (0) 2007.04.03
워싱턴의 HI 유스호스텔 (2)  (0) 2007.04.03
posted by wizmusa
2007.04.03 00:50 미국여행기
2002/01/22 (화)

  가운데 이름과 성이 모두 긴데 그냥 줄여서 Jon 할아버지라고 하겠다. 워싱턴 HI 유스호스텔의 내 아래 침대를 쓰신 분으로 나보다 약간 늦게 일어나셨고 (내가 상당히 일찍 일어나는 편이었으니 이분도 꽤 일찍 일어나신 것) 항상 화장실 문을 활짝 열고 일을 보셔서 좀 특이하다고 생각했다.

 우연히 대화가 시작 되어 마케팅 분석가라고 쓰인 명함을 받았는데, 아무리 젊게 봐줘도 60대의 노인 분이라 LA에서 사업차 오셨다고 하셔서 좀 놀랐다. 마음이 좀 쓰였던 것은 명함에는 그 흔한 이메일 주소가 없었다.

 여행이 끝나고도 한참은 지난 지금에서야 검색해 봤지만 Jon 할아버지의 흔적은 찾을 수 없었다. 주소는 찾아지질 않고 전화번호도 한인이 경영하는 듯한 식품점에서 쓰고 있었다. 이전 글에서 언급했던 패버리고 싶은 녀석과는 정반대로 내 broken English를 담담하게 받아주신 친절한 분이셨는데 모쪼록 잘 되셨기를 바란다.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스턴행 기차를 탔다  (0) 2007.04.03
워싱턴에서 만난 사람 (2)  (0) 2007.04.03
워싱턴에서 만난 사람 (1)  (0) 2007.04.03
워싱턴의 장애인 시설  (0) 2007.04.03
워싱턴의 HI 유스호스텔 (2)  (0) 2007.04.03
유스호스텔의 알 수 없는 족속들  (0) 2007.04.03
posted by wizmusa
2007.04.03 00:48 미국여행기
2002/01/22 (화)

 워싱턴은 장애인을 위한 시설이 아주 잘 되어 있다. 빌딩이든 지하철이든 휠체어가 통과할 수 있는 통로가 꼭 있다. 그것도 우리나라에서 흔히 보이는 구색만 갖춘 수준이 아니라 낮은 경사에 넓직한 문으로 되어 있었다. 물론 내가 다닌 곳이 미국의 수도이자 유명 관광지라는 걸 감안해야 하겠지만.

지하철 역의 안내 표지

지하철역 내의 시설

출처: http://flickr.com/photos/daquellamanera/447637224/


 장애인이 다니기 편하면 노인과 어린이도 안전하고 편하게 다닐만 하다. 우리나라도 더욱 노력하여 사회로 들어가는 문턱이 한결 낮아지길 바란다. 날림 공사는 할 만큼 했다. 이제 우리도 완성도 높게 나갈 필요가 있다.

비탈

휠체어로 오르기 쉬운 경사의 비탈

출처: http://flickr.com/photos/daquellamanera/377766377/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싱턴에서 만난 사람 (2)  (0) 2007.04.03
워싱턴에서 만난 사람 (1)  (0) 2007.04.03
워싱턴의 장애인 시설  (0) 2007.04.03
워싱턴의 HI 유스호스텔 (2)  (0) 2007.04.03
유스호스텔의 알 수 없는 족속들  (0) 2007.04.03
패버리고 싶었던 녀석  (2) 2007.04.03
posted by wizmusa
2007.04.03 00:47 미국여행기
2002년 1월 21일 (월)

  워싱턴의 HI  유스호스텔에는 가스레인지가 없었다. 안내문을 보니 심사를 다시 받아야 한단다. 그래서 라면을 끓일 때도 전자레인지를 써야 했다. 다행히 면발이 아주 가는 Top Ramen을 샀기 때문에 8분 정도만 돌려도 잘 익었다. 집에서도 한 번 해먹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이곳의 침대는 무척 작았다. 보통 키인 내가 누워도 침대의 난간에 머리와 발끝이 닿을 정도였다. 그러니 나보다 키가 큰 사람들은 별 수 없이 웅크리고 새우잠을 잘 수 밖에 없었다. 침대 수를 늘리려고 이렇게 한 것이었을까?

  워싱턴의 물가는 확실히 뉴욕보다 싼데 유스호스텔 안의 자판기 물가는 같았다. 유스호스텔은 시중보다 물가가 낮아 자판기 음료가 20 OZ에 $1.00이었는데 역에서는 $1.25였다. 무엇보다 신기했던 것은 공중전화비로, 시내 전화 (Local phone)에 한해 ¢50만 내면 무제한이었다.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싱턴에서 만난 사람 (1)  (0) 2007.04.03
워싱턴의 장애인 시설  (0) 2007.04.03
워싱턴의 HI 유스호스텔 (2)  (0) 2007.04.03
유스호스텔의 알 수 없는 족속들  (0) 2007.04.03
패버리고 싶었던 녀석  (2) 2007.04.03
Washington의 좋은 점  (0) 2007.04.03
posted by wizmusa
2007.04.03 00:44 미국여행기
2002년 1월 21일 (월)

 Washington HI Youth hostel에서 만난 녀석이다. 워싱턴 Mall 순례를 마치고 들어와 보니 내 옆 침대에 웬 백인 청년이 책을 뒤적거리고 있었다. 나를 보고는 살갑게 말을 붙이길래 처음에는 친절한 사람이려니 했는데 외국인 여행자를 보면 의례히 하는 질문인 국적을 물어왔다.

 "Korean. I'm a Korean." (더듬 더듬)

 그 녀석은 내 답을 듣자 갑자기 비웃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고는 대뜸 한국은 중국과 일본 중 어느 나라의 영향을 더 많이 받았냐고 물어왔다. 내게 그걸 잘 설명해 줄 수 있는 영어 어휘가 준비되어 있었다면 좋았겠지만 불행히도 그러지 못했다. 그래서 단순하게 독립적인 역사를 가진 나라라고만 설명했다. 악의적인 질문에 기분이 나빠져서 더 이상의 대화를 진행하지는 않고 저녁을 먹으러 방을 나갔다.(1)

  간단하게 챙겨 먹고 방으로 다시 들어가는데 아까 그 녀석이 내 뒷담화를 하는 소리가 들렸다. 코를 많이 골고 (-_-) 이상한 음식 (간식으로 먹던 볶은 콩)을 먹느니 어쩌느니 그런 얘기였다. 정말 기분이 나빴지만 인기척을 하고 들어가서 자리를 잡았다. 그날도 피곤하게 돌아다녔으므로 코를 많이 골았을 것이다.

***

(1) 이후로도 미국인의 한국인에 대한 인식을 알게 해주는 사건이 몇 건 있었다. 유럽인 여행자들은 그렇지 않았는데 유독 미국인들에게서 고의든 아니든 이런 일을 겪었다.
신고
posted by wizmusa
2007.04.03 00:42 미국여행기

2002년 1월 21일 (월)

 뉴욕 같이 빌딩이 즐비한 곳에서 주로 움직이는 사람들은 손바닥 만한 하늘만 볼 것이다. 워싱턴에는 높은 빌딩이 적은데 덕분에 이곳에서는 어디서나 넓은 하늘을 볼 수 있었다.

 별 다른 수익원이 없는 이 도시의 풍요로움에 의심의 눈길을 보내는 사람도 적지는 않지만 여행자의 단순한 감상으로는 참 좋은 곳이다.

Washington, D.C.: Mall near Capitol
출처: http://flickr.com/photos/41663637@N00/243703826/


Papera contemplativa
출처: http://flickr.com/photos/cl0d/342705799/
신고
posted by wizmusa
2007.04.03 00:20 미국여행기
2002년 1월 21일 (월)

워싱턴의 항공우주박물관 (Air & Space Museum) 관람기 (4)

  스미소니언 항공우주박물관에는 짧은 영화를 상영하는 아주 작은 영화관이나 코너[각주:1]가 좀 있다. 그 중 하나는 청소년들이 탄 Space Shuttle에 문제가 생겼는데 피아노를 연주하여 태양계 행성들의 움직임을 다시 프로그래밍해서 해결하는 내용으로, 종국에는 우주의 움직임을 교향악으로 표현했다.[각주:2]


 그런데 이 짧은 영화에 스폰서가 꽤 많았다. 영화 중간 중간에 오라클, 인텔, Novel Netware, 로터스 등등의 회사 로고가 튀어나온다. 먼 미래를 위한 투자인가?

  1. 의자가 두 줄 정도. [본문으로]
  2. </span></span><span id="dlContents"><span>고대의 피타고라스도 이런 얘기를 했다고 한다.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wizmusa
2007.04.03 00:10 미국여행기

2002년 1월 21일 (월)

워싱턴의 항공우주박물관 (Air & Space Museum) 관람기 (3)

  지난 번 글에서 그리폰을 몰고 하늘을 날았다는 알렉산더 대왕 얘기를 했는데 아무리 찾아도 관련 그림을 찾을 수 없어서 여행 노트를 토대로 그려 보았다.

 발로 그렸으니 이해 바란다.
 박물관의 자료에 의하면 그 당시 사람들은 알렉산더 대왕이 정말 이렇게 날아다녔다고 생각할 정도로 위대하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신고
posted by wizmusa
2007.04.02 23:57 미국여행기

2002년 1월 21일 (월)

 13:40. 점심을 먹으러 카페테리아에 왔다.


Natural History (looking toward cafeteria entrance)
Copyright © 2004 by Keith Stanley.  Used with permission.

출처: http://www.kestan.com/travel/dc/smithson/

출처로 방문하시면 자연사 박물관은 물론 다른 멋진 곳의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테리어를 많이 찍으셨네요. 박물관의 구석 구석을 보는 느낌입니다.
이전의 포스트에서 말씀 드렸다시피 이 시기는 제 카메라가 작동을 하지 않던 때라
이런 식으로 사진을 구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블로그에서의 사용 허가를 받고 게시하는 것입니다.

 첫인상, 무지 비싸다. 메뉴는 가족들의 단란한 소풍에 걸맞게 다양하지만(가족들이 다 함께 올 수 있고 어른들도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는 박물관이라 얼마나 좋은가!!!) 당시의 내겐 비싸 보이기만 했다.


Natural History (Atrium Cafe dining room)
Copyright © 2004 by Keith Stanley.  Used with permission.
출처: http://www.kestan.com/travel/dc/smithson/

 그런데!!! 음료는 $1.75로 고가였지만 미국에서 처음 본 REFILL 가능이 었다. 그냥 컵을 사고 자기가 받고 싶은 음료를 뽑아 먹으면 되는 것이었다. 하지만 싼 게 비지떡이라고 맛이 대체로 아주 아주 나빴다. 콜라는 어디서나 그게 그거겠지만 레몬에이드는 무척 달았고 네스티는 무진장 썼다. 그래도 공짜기에 내 음료수병에 가득 채웠다. (레몬에이드 + 네스티) 오랜만에 마신 체리 코크는 무척 좋아서 오전 내내 걸어 다닌 다리의 피로가 풀리는 듯 했다.


Natural History (gift shop)
Copyright © 2004 by Keith Stanley.  Used with permission.
출처: http://www.kestan.com/travel/dc/smithson/

  자연사 박물관 안의 돌아볼 곳은 다 본 것 같아서 어제 저녁 대충 본 항공우주박물관(Air & Space Museum)을 더 보기로 했다. 비수기라 Gem 분야를 폐쇄하고 수리하는 중이라 불운의 다이아몬드(호프 다이아몬드)를 비롯 각종 보석을 보지 못한 것이 아쉬었다. 벚꽃 구경도 그렇고 워싱턴은 3월에 와야 볼 것이 많은 곳 같다.

***


여러 사람 저주 받게 했다는 The Blue Hope Diamond
이 주인 저 주인 거치며 돌고 돌다 결국은 스미소니언 자연사 박물관까지 왔다죠.

출처: http://flickr.com/photos/evafung/220403314/


크게 보기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폰 몰고 가는 알렉산더 대왕  (0) 2007.04.03
날고 싶다는 소망의 발현  (0) 2007.04.03
Smithsonian 자연사 박물관에서의 점심  (0) 2007.04.02
고대 이집트인들의 생활  (0) 2007.04.02
고대인과 현대인의 키 차이  (0) 2007.04.02
Hot pretzel  (0) 2007.04.02
posted by wizmus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