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izmusa와 holymoly의 여행 기록
wizmusa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16,308total
  • 0today
  • 8yesterday
2010.05.18 18:29 미국여행기
2002/01/30 (수)

 뉴올리언스에 도착했다. 기차에서 우연히 만난 한국인 여행객과 같은 Youth Hostel에 묵게 되어 계속 같이 다니기로 했다. 이 양과 박 군은 Working travel 형식으로 Vermont의 스키장에서 일을 했다는데 아주 좋은 여행 방식이었다. J1 Visa로 들어 와서 어느 정도 돈을 벌고 그 돈으로 여행을 한다니... 일하면서 영어 실력도 높이기만 한다면 어지간한 어학 연수보다 훨씬 나아 보인다. 어쨌든 저 둘은 일하는 곳에서 만나 의기투합하여 동부여행을 하다가 뉴올리언스까지 내려 왔다고 했다. 뉴올리언스는 이들과 누비고 다녔다.

Do You Know What it Means to Miss New Orleans?
Do You Know What it Means to Miss New Orleans? by ohad*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예상보다 낙후된 유스호스텔에 짐을 풀고 주변에서 간단히 장을 봤다. 뉴올리언스는 놀랍도록 따뜻해서 반팔 셔츠로 갈아 입고 넋 놓고 앉아 있다가 모기에게 뜯기기도 했다. 소방 규제 상 가스 레인지를 두지 못해 전자 레인지로 밥을 하는 등 살짝 열악한, 아니 여행 중 가장 허름했던 호스텔 환경이었지만 어느 새인가 마음이 풀려 마냥 즐겁게 웃고 떠들며 밥을 해먹었다. 어머니가 싸주신 볶음고추장을 박 군에게 나눠 주었더니 너무나 감격해 한 기억이 난다.

  짐을 마저 정리하고 나갈 채비를 하기 위해 각자 자기 방으로 들어갔다. 호스텔은 며칠 후에 열릴 마디 그라스(Mardi Gras) 축제 때문에 북적대기 시작했고 체크 인 할 때 잠시 보았던 나와 같은 방을 쓸 외국인은 금새 나간 모양이었다. 나도 그런 분위기에 휩쓸려서였는지 뉴욕이나 시카고를 다니던 때와는 달리 가슴이 두근거렸던 걸로 기억한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올리언스의 카지노  (0) 2010.06.08
Bourbon Street  (0) 2010.05.31
뉴올리언스 도착  (0) 2010.05.18
뉴올리언스로 가는 기차에서  (2) 2010.03.11
한국 사람을 조심하래요  (0) 2010.03.09
엄청나게 투자하는 사람들  (0) 2010.03.09
posted by wizmusa
2009.10.06 00:46 미국여행기
 뉴올리언스행 기차를 타러 나가기 전에 건엽 형을 한 번 더 볼 수 있었다. 후닥닥 기념사진을 찍고 덕담을 나누었다. 여행 끝난 후에도 한두 번 이메일을 주고 받았었는데 지금은 어찌 지낼지 모르겠다. 건엽 형이 원하는 길을 걷고 있길 바란다.

유스호스텔에 있는 시카고의 상징, 소

급히 찍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wizmusa
2008.09.17 08:56 미국여행기
2002/01/29 (화)

 아침에 밥을 먹고 호스텔 로비에서 노닥대려니 내가 쓰던 이층침대 아래 칸에 있던 멕시코인[각주:1]이 나왔다. 별 생각 없이 관광객이냐며 말을 붙였는데 아니란다. Sister가 일하는 호텔에 일자리를 구하러 왔다고 했다. 나 같은 한량이 아니구나 싶어서 자세히 보니 왼손의 손가락이 모두 잘려 있었다.

 '이크.'

 내 시선을 봤을까? 뜨끔해 하면서도 이대로 얘기를 끝내서는 안 될 듯하여 화제를 돌렸다. 이 얘기 저 얘기하다 보니 서로 자신은 영어를 20% 안다, 30% 알아 듣는다며 웃다가 결국 내 여행 얘기까지 하게 됐다. 처음부터 시카고에 온 것은 아니고 뉴욕을 거쳐 왔다고 했더니 자신은 위스콘신에 4년, 뉴욕에 3년 있었는데 손가락은 뉴욕에 있을 때 다쳤단다. 괜히 뉴욕 얘기는 해서 상처를 건드린 게 아닐까 머릿속이 복잡해짐을 느끼다가 건엽 형이 나올 때도 되어서 작별 인사를 했다.

 한참 얘기하던 도중인지 헤어질 때인지 기억은 잘 나지 않는다. 미국여행은 하지만 다녀 보니 미국에서 살고 싶지는 않다고 했는데 그도 그렇다고 했던 말이 계속 마음에 남는다.

Flags at Chicago Immigration March

Chicago Immigration March

출처: http://flickr.com/photos/macsurak/235542375/

  1. 멕시코인인 건 조금 이따 얘기하다가 알았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icago River  (0) 2008.09.19
미국 은행 탐방  (0) 2008.09.18
시카고에서 만난 멕시코 이민  (0) 2008.09.17
밤에 찾아 간 Lake Michigan  (0) 2008.09.11
John Hancock Center  (0) 2008.09.04
wizmusa's Broken English (5)  (0) 2008.09.02
posted by wizmusa
2008.09.11 08:32 미국여행기
2002/01/28 (월)

 밤에 건엽형을 만나 짜파게티, 밥, 과일을 기분 좋게 잔뜩 얻어 먹고 호스텔을 나섰다. 형의 룸메이트인 일본인 여행객과 같이 미시건호를 걷다 보니 Navy Pier까지 가게 됐다.

 정말 따뜻할 때 자전거 타고 다니면 최상이겠다는 생각을 하며 걸었다. 밤 늦은 시간이었지만 3명이 다니니 무서울 없어 시카고 밤거리를 맘 놓고 신나게 다녔다. 왠지 들떠서 일본인 여행객과도 짧은 일본어 어휘 몇 개를 주워 섬겨가며 얘기했다. 여행이란 게 한 명이면 쓸쓸하고 두 명이면 서로 너무 의지하게 되고 세 명이면 거칠 게 없게 되는 듯 싶다. 일장일단이 있겠지.

Navy Pier의 밤

Navy Pier, Chicago, Illinois (June 15, 2008)

출처: http://flickr.com/photos/straightedge/2588359294/


 그렇게 쏘다니다 보니 일본인 여행객은 꽤나 지쳤는지 호스틀에 돌아오자 마자 넉다운이 됐다. 건엽형 말로는 군대를 가지 않으니 행군 경험이 없어서 그럴 것이란다. ^^

***

 낮에 갔으면 더 좋았겠구나!

View of Navy Pier from Ferris Wheel

View of Navy Pier from Ferris Wheel

출처: http://flickr.com/photos/jnicholl81/804613903/

갈매기가 나는 Lake Michigan, Navy Pier in the background

Lake Michigan, Navy Pier in the background

출처: http://flickr.com/photos/brighterworlds/122374231/

The Navy Pier, Lake Michigan (HDR)

My hotel was just a few blocks from the Navy Pier in Chicago on my last business trip. There really aren't that many spots on the ferris wheel!

출처: http://flickr.com/photos/gold41/2694197912/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국 은행 탐방  (0) 2008.09.18
시카고에서 만난 멕시코 이민  (0) 2008.09.17
밤에 찾아 간 Lake Michigan  (0) 2008.09.11
John Hancock Center  (0) 2008.09.04
wizmusa's Broken English (5)  (0) 2008.09.02
Sears Tower  (0) 2008.09.02
posted by wizmusa
2008.08.26 02:32 미국여행기


 외모보다는 행동 면에서 차태현을 닮았다. 자기 소개 후에 한 살 많다고 형 노릇을 하려는 행동이 밉상은 아니었고 활달하니 재미 있어 보였다. 게다가 배울 점도 많았다. 여러모로 철저한 여행 준비 와 효율적인 여행 자세를 듣고 보니 다분히 무계획적으로 다녔던 그간의 여행을 깊이 반성하게 되어 다음부터는 가계부도 꼬박 꼬박 쓰고 가급적 사전 조사를 하기 위해 애썼다.

 참으로 부러웠던 게 이 형은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다녔다. 물론 횟수가 정해진 저가 패키지 상품이었다. 이것 저것 따지고 보면 결코 비싸지 않고 도시 간 이동에 시간 낭비도 없는 효율적인 방법이었다. 펜타곤을 상공에서 보기도 했단다.

 도무지 여행의 즐거움을 찾지 못하고 반은 의무감으로 다녔던 내게 그야말로 경종을 울렸다. 다음 여행지를 뉴올리언즈로 바꾼 결심이 확고해진 계기이기도 했다. 이젠 좀 재미 있게 다녀야지 라는 생각을 했다.

 여행은 역시 사람을 만나는 것이다. 외국인과 알게 되는 것도 좋지만 일단 한국 사람이라도 많이 만나는 게 여행의 맛이고 보람이라 하겠다.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카고의 1 day pass  (0) 2008.09.02
Water Tower  (0) 2008.08.26
시카고에서 만난 차태현 닮은 형 (2)  (0) 2008.08.26
Chicago Public Library  (0) 2008.08.21
Adler Planetarium (애들러 천문대)  (0) 2008.08.21
시카고에서 만난 차태현 닮은 형 (1)  (0) 2008.08.20
posted by wizmusa
2008.08.20 01:19 미국여행기
2002/01/27 (일)

 오후에 건엽 형과 시카고 거리를 돌아 다니다가 유스호스텔로 돌아 왔다. 저녁을 챙겨 먹고 시카고 이후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 계속 고심했다. 그러다가 차태현을 닮은 한국인 여행객을 만났다. 미국 여행 하다가 만난 한국인 여행객 중 유일하게 캐주얼 정장 차림이었는데 시카고에는 벌써 3일 정도 있으면서 많이 돌아 본 모양이었다. 그래도 아직 시카고의 유명한 재즈 바에는 가 보지 못했다고 하여 같이 갔다. 여행책자에는 시카고의 재즈 바 얘기가 많이 있었지만 혼자 갈 엄두가 나지 않았던 터라 다행이었다.

Jazz bar - Blue Chicago

Jazz bar - Blue Chicago - 낮의 사진이라 분위기가 덜 사는데...

출처: http://flickr.com/photos/swanksalot/24679281/

Andy's Jazz Bar

이 집은 아닌데 밤에 보면 이런 식으로 흥이 난다.

출처: http://flickr.com/photos/smith/51218644/
 
 시카고에는 재즈 바(블루스 바?)가 많은데 그 중에서도 유명하다는 Blue Chicago로 갔다. 앞에 지키는 일을 겸하는 사람이 있기도 해서 미국 술집에 왔구나 싶었는데 참 이 동네 인심이 참 야박한 게, 입장료($10)를 받고 술병이 비었다 하면 득달 같이 가져가 버리고 주문을 받으면서 기본 안주도 주지 않았다. 같이 간 형이 종업원에게 뭐라 뭐라 불평을 하니까 "This is America!"라며 농담만 하고 가 버렸다.(농담하는 모습 자체는 싹싹하니 이뻤지만.) 왠지 약이 올라서 맥주를 1cm 정도 남기고 마시지 않았다. 계속 뻔질나게 서성대며 다 마셨는지 확인을 하는 눈치였는데 그냥 무시했다. (자칭 '1cm의 미학'이라고 한다.)

 역시 유명하다는 Jerry D. Moore라는 양반의 공연은 다행히 흥겨웠는데 손가락이 아주 긴 천혜의 조건을 가진 기타리스트가 유독 기억에 남는다. 기분 좋게 보고 호스텔로 돌아 왔다.

Crummy blues guy

그날 공연은 이런 느낌이었다.

출처: http://flickr.com/photos/synaesthesia/439344327/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icago Public Library  (0) 2008.08.21
Adler Planetarium (애들러 천문대)  (0) 2008.08.21
시카고에서 만난 차태현 닮은 형 (1)  (0) 2008.08.20
시카고에서 만난 건엽 형 (1)  (0) 2008.08.20
시카고에 도착해서  (1) 2007.08.24
미시건호를 지나치다  (0) 2007.08.06
posted by wizmusa
2008.08.20 00:00 미국여행기
2002/01/27 (일)

로비

호스텔 로비 - 이 장소에서 건엽 형을 만난 듯.

출처: http://flickr.com/photos/ddohler/21989130/

 HI Youthhostel 2층에서 숨 돌릴 겸 노닥거리다가 토플 공부하는 학생을 보았다. 얘기해 보니 나보다 나이가 많은 유학생으로 전에는 캐나다의 뱅쿠버와 미국의 Ohio주에서 1년 정도 있었다고 한다. 여행 당시에는 시카고에서 그래픽을 전공하기 위해 방을 구하는 중이라고 했다. 시카고가 이런 쪽으로 유명한지는 처음 알았다.

Michigan Street

Michigan 거리에서


 건엽 형과 시카고 거리를 돌아 다니며 샌드위치를 먹고 들어 왔다.

시카고 밤 거리

시카고 밤 거리 - 목적 없이 헤매고 다녔다.


신고
posted by wizmusa
2007.08.24 18:36 미국여행기
2002/01/27 (일)

 시카고 예정 도착 시간에서 2시간이나 지체됐다. 정말 지루했는데 시카고의 시차를 고려하니까 1시간으로 줄어버렸다. 억울해 해야 하나. 시카고에서 제일 먼저 한 일은 시차에 따라 시계를 1시간 앞당겨 맞추는 것이었다.

Union Station Grand Entryway (Chicago, IL.)

Union Station Grand Entryway (Chicago, IL.)

출처: http://flickr.com/photos/sealine/929639905/

 내외관이 세련된 시카고역을 나오니 웬 거지가 나를 맞아줬다. 대충 넘기고 버스정류장을 찾고 있으려니까 계속 엉겨 붙어 동냥인지 협박인지를 해대며 기분을 상하게 했다. 무척 적극적인 거지로 기억한다.

 거지를 피하고 찾아낸 버스정류장에서 유스호스텔 가이드에 따라 #1 버스를 기다렸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버스가 오지 않아 마침 정차해 있던 #151 버스 기사에게 물어 보았다. 아뿔싸, #1 버스는 일요일에는 운행하지 않는단다. 지하철을 찾아야 하나 하고 고민하는데 버스 기사 아저씨가 내게 말을 걸었다.

 "내게 너 만한 아들이 있다. (물론 영어)"
 "아, 예. ^^" (이건 대충 영어)
 "Have a seat."
 "What?"
 "Have a seat. (영어 실력이 시원찮은 걸 알고 쉽게 말해주는 중.)"

 거듭된 권유로 버스에 올랐다. 열심히 Broken English로 대화 하다가 의례히 국적을 말하게 되었다. 그런데 그 버스 기사 아저씨는 내가 한국인이라고 하니 갑자기 "안녕하세요."하고 한국말 인사를 했다. 한국말을 아주 조금 안단다. 결국 기사 아저씨는 호스텔에서 2블럭 정도 떨어진 정류장도 아닌 곳에 나를 내려 주면서 가야 할 방향까지 친절하게 되풀이 해서 알려주셨다. (못 알아들을까 봐. ^^) 몇 번이고 고맙다는 인사를 했다.

Chicago hostel and the el

Chicago hostel and the el - 여기가 맞는 듯.

출처: http://flickr.com/photos/jmchuff/2301340588/

 쉽게 찾아낸 시카고 HI 유스호스텔은 지금까지 묶은 HI 유스호스텔 중 시설이 제일 좋았다. 미리 얘기하지만 앞으로 묶을 호스텔에 비해서도 최고였다. 안이나 밖이나 깨끗한 곳에서 12 + 24 + 10 + 2 시간[각주:1] 동안 지친 몸을 쉬게 되어 기분이 좋아졌다.

  1. 보스톤 - 버팔로: 12시간 / 버팔로: 24시간 체류 / 버팔로 - 시카고: 10시간 + 2시간 연착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wizmusa
2007.07.19 18:34 미국여행기
2002/01/25 (금)

 차 시간에 맞추기 위해서 호스텔 방에 들어가 짐을 챙기는데 윗침대의 약쟁이 녀석이 말을 걸어 왔다.

 "Fred, 당신 주위에는 사람이 오나?"
 '... 난 프레드가 아냐, 임마.'
 "여기(미국)에 친구가 많나?"
 "한 명 있다."
 "한국에도 친구가 있나?"
 "응."

 생각했던 대로 왕따가 맞구나 싶었다. 질문이 계속 심각해지기도 했고 차 시간에 대기 위해 말을 끊어야 했다.

 "I don't speak English very well."

 저런 식으로 대충 얘기하고 부랴 부랴 나왔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연락을 받을 수 있든 없든 의례히 주었던 연락처를 주지도 않았다. 솔직히 마리화나 싸들고 한국으로 찾아올까봐 친절히 대하기 무서웠다. 나중에 생각해 보니 그렇게까지 경계할 필요는 없었는데 이때는 괜히 몸을 사렸다.

 "Herby, good-bye."
 '허비?'

 약쟁이 녀석은 끝끝내 내 이름을 제 맘 대로 바꿔 불렀다.

 "Bye."

 짐을 다 챙겨서 부랴 부랴 역으로 향했다.
신고
posted by wizmusa
2007.07.19 12:53 미국여행기
2002/01/25 (금)

 기차 시간이 약간 남아 호스텔에서 TV를 봤다.

 (1) 예전에 '베이사이드 얄개들'이란 외화에 나온 검은 머리에 체격 좋은 청년과 한국으로 치면 임하룡 씨 정도 되는 중년이 MC였는데 플레이보이지 모델을 상대로 팔굽혀 펴기와 팔씨름을 했다. 당연히 남자가 이기는 중이었는데 갑자기 여자가 남자의 낭심을 걷어 차서 쓰러뜨리고 게임에 이겼다. 이 나라는 이런 걸 내보내도 되는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ephen with Mario (Saved By The Bell) Lopez

갑자기 브리트니 스피어즈와 스캔들이 난 덕에 이름을 알게 됐다.
출처: http://flickr.com/photos/johnporcaro/316528497/

 (2) 뭐라 뭐라 하는 박사가 키스 강의를 했다. 보통 사람들을 출연시켜서 실습도 시켰다.
 "혀를 쓰지 않고 윗입술을 빨고 자세는 이러저러하게 하고..."
 저런 강좌가 언젠가는 우리나라에도 등장하려나?

 (3) 미국의 광고는 훌륭하고 재치있는 것도 많았지만 유치한 것도 무척 많았다. 일부러 그렇게 한 것도 있겠지만 누군가 나와서 그냥 마냥 좋다고 광고 문구만 줄창 말하다 끝나는 광고도 꽤 있었다. 저런 게 효과가 있나 싶었다.
신고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wizmusa's Broken English (3)  (0) 2007.07.20
보스턴에서 만난 녀석: 난 Fred가 아냐 (3)  (0) 2007.07.19
보스턴에서 본 TV (2)  (0) 2007.07.19
보스턴을 떠나기 전에  (0) 2007.07.18
보스턴에서 만난 녀석: 난 Fred가 아냐 (2)  (2) 2007.07.12
현정이  (0) 2007.07.12
posted by wizmus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