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izmusa와 holymoly의 여행 기록
wizmusa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19,789total
  • 0today
  • 1yesterday
2011.03.04 13:03 미국여행기
2002년 1월 31일

 미국의 여느 관광지보다 뉴올리언스 거리에서 '산 동상'들을 많이 보았다. 이런 저런 거리 공연 중 금칠, 은 은칠을 하는 동상 분장을 Living statue라고 하는데 사진을 같이 찍으면 팁을 받는 식이다. http://loved.pe.kr/entry/Open-Living-Statues-Championship에서 보면 알겠지만 정말 분장이 그럴 듯하다. 유심히 보지 않으면 동상으로만 보이는 수준도 꽤 많이 보았다. 게다가 정말 옴짝달싹 하지 않는다. 그렇게 있다가 장난 삼아 사진만 찍고 그냥 가려고 하면 눈치를 주기도 한다.

 분장하는 주제도 다양하여 내가 대충 기록한 것만 해도 잔다르크, 총잡이, 기타맨 등이 있는데 십 년 가까이 지난 지금도 강아지 인형을 끌고 산책 나온 사람 역할의 산 동상이 기억난다. 평범하게 걷다가 멈춘 듯한 포즈 자체도 신기했지만 팁을 잘 받아 냈던 게 기억이 남는다. 적당히 지역 감정을 부추기며 인종 문제까지 거론했다. 어쩌다 20 달러 지폐를 받기라도 하면 무척 기뻐해 하며,

 "Wow! Twenty dollar! You are white king!"

 상대가 백인이면 이런 식으로 큰 소리로 팁 준 이를 칭송했다. 주변 분위기가 유독 유쾌해서 유연성과 힘이 넘쳤던 여타의 거리 공연들을 제치고 먼저 떠올려지는가 보다.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절했던 뉴올리언스역의 직원  (0) 2011.09.20
St. Charles Ave.  (0) 2011.09.20
뉴올리언스의 산 동상  (0) 2011.03.04
Moon walk 강변  (0) 2011.03.03
푸근한 재즈의 전당, Preservation Hall  (0) 2011.02.25
도너츠가 유명한 Café Du Monde  (0) 2011.02.22
posted by wizmu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