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izmusa와 holymoly의 여행 기록
wizmusa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19,789total
  • 0today
  • 1yesterday
2009.08.19 01:46 미국여행기
 별 준비 없이 떠난 여행이라 나름의 부딪히는 재미가 있었지만 후회 역시 남아 여행 계획 짜는 방법을 여행 중에(^^;) 생각해 보았다.

   
   

 우선은 포탈 사이트의 여행 정보를 숙독하되 아래의 준비사항에 특히 유의하면 후회 없는 여행을 하리라 본다.

  1. 여행 가능한 기간(일)을 정한다.
  2. 가용한 예산을 정해 본다. (알바 몇 달치라든가, 저축해 놨다든가.)
  3. 가고 싶은 곳을 도시 단위로 정한다. 예산과 일정은 이때 배제하고 생각한다.
  4. 가고 싶은 도시에 무엇이 있는지 정해 본다. 반대로 막연히 무엇을 보고 싶다면 그 곳이 어떤 도시인지 알아낸다. (예: 디즈니랜드라면 애너하임과 올랜드 두 곳이니 여행 동선에 따라 정하면 될 듯하다.) 하루 이틀 정도는 경험자, 인터넷, 관련 서적 등을 모두 찾아 본다.
  5. 동선을 생각하지 않고 도시 간의 방문 우선 순위를 정해 본다.
  6. 최단거리 동선을 그려 본다.
  7. 동선에 맞춰 비행기, 기차, 버스를 최저가로 알아 본다. 비행기는 당연히 미국 국내선을 알아 보는 것이고 기차는 Amtrak, 버스는 그레이하운드를 말한다. 비행기를 섞을 수 있다면 동선이 이상해도 무방하겠다.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 편인 <(2) 교통편 고르기>에서 다루겠다.

    여기까지는 줄일래야 줄이지 못할 비용이다.
     
  8. 각종 입장권 등 보고 싶은 모든 것의 비용을 조사한다. 가이드북은 믿을 게 못 되고 웹 사이트가 확실하다.
  9. 숙박할 도시와 장소를 정한다. 내 경우는 가는 도시마다 잤지만 그레이하운드 애용자들 중에는 유럽여행하는 것마냥 버스에서 자거나 두세 시간 보고 다른 도시로 가는 사람들이 좀 있었다. HI 유스호스텔은 말끔한 편이고 다른 호스텔은 편차가 좀 있다. 일행이 두세 명 이상인 경우, 추가 비용을 내면서 한 방에 자면 호스텔보다 싼 모텔도 좀 있다.

    여기까지는 줄이기 힘든 비용이다.
     
  10. 최소 식비를 추산한다.
    극빈형(라면, 밥, 식빵, 스팸, 피클 + 각 지역 별식) 이하로 먹으면 건강을 해친다. 최소 식비에 20% 정도를 더한 금액을 기본으로 하고 유명한 음식을 먹을 비용을 더해야 불현듯 닥치는 갈증과 허기를 달랠 수 있다.
    라면을 가져 가도 좋긴 하지만 짐이 된다. 미국에서 파는 아주 싼 라면에 고추장이나 고추장, 된장 정도를 넣어 먹는 것을 권하긴 하는데, 호불호가 정말 많이 갈릴 테니 미리 한국에서 밍밍하게 끓인 라면을 가공하거나 수입 라면을 구해서 연습해 봐도 좋을 듯싶다. 미국은 계란이 싼 편이니까 잘 활용해 보자.
  11. 기념품 구입 예산을 정해 보자.
    예산이 넉넉할지라도 가방은 넉넉하지 않을 테니 알아서들 적게 사겠지만 미국은 우리나라와는 달리 특정 지역에서만 파는 기념품이 많아 욕심이 날게 뻔해 조심할 필요가 있다.

    여기까지는 개인 편차가 심한 비용이다.
     
  12. 환전을 한다.
    현금은 비상금 좀 준비하는 것 외에 중국 식당이나 작은 가게 등은 현금만 받으므로 조금만 넉넉히 준비한다.
    개인적으로 추천하는 건 신용카드다. 특히 얼굴 사진이 있는 신용카드는 서명과 얼굴을 꼼꼼히 살피는 미국에서 안전한 편이다. 그래도 미국내 서비스 전화번호는 따로 적어 두자. 낭비를 막기 위해서 지출을 기록해 둘 필요가 있다.
    여행자수표는 호불호가 갈린다. 편하게 썼다는 여행자가 있는가 하면 학을 떼는 여행자도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추천하지 않는다.
  13. 비행기표를 구입한다.
    싼 거 찾으면 된다. 학생이라면 Stop over가 대환영일 텐데 나도 일본에서 하루 묶었던 게 참 좋았다. 요즘은 항공사의 비용절감 차원에서 많이 사라진 듯. 여담으로, 이코노미석을 구입했다면 체크 인 할 때 미리 가서 좋은 자리를 달라는 것도 좋겠다. (검색해 보라.) 다리 쭉 펴고 가면 비즈니스석 부럽지 않다. 2층이 있는 대형 비행기라면 2층 자리를 달라고 해도 좋을 듯. 천장이 다소 낮아도 좌석 간 거리가 긴 편이라 1층보다 꽤 안락하다.
  14. 책을 적당히 준비한다.
    혼자 가는 여행이라면 특히 더 필요하다. 충실히 여행 기록을 만든다면 자투리 시간에 정리할 게 많겠지만 독서도 재미가 쏠쏠했다.
  15. 카메라를 챙겨 간다면 만능 어댑터와 스토리지와 여분의 배터리 등을 준비한다.
  16. 옷가지를 준비한다.
    세계 날씨 사이트에서 기온을 확인하자. 내 경우에는 겨울인데도 미국 각지를 돌아 다녀야 해서 사계절 옷을 다 챙겨야 했는데 여름 옷이 부족해서 살짝 고생했다. 속옷과 양말은 많이 챙길 필요가 없다. 매일 빨아 쓰면 된다. 청바지 정도의 무거운 옷도 호스텔의 세탁기에서 빨고 건조기로 말리면 간단해서 많이 준비하지 않아도 좋은데 건조기로 말려도 좋을 옷감이어야 하겠다.

 여행지 정보보다 여행 준비 정보를 공부하는 게 더 좋을 수도 있다. 그러다고 많이 가져 가라는 얘기는 아니다. 가급적 짐을 줄이되 무턱대고 빼지 말고 대안을 확실히 준비해야 한다.

<미국 여행 계획 짜기: (2) 교통편 고르기>에서 계속.. 

posted by wizmu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