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izmusa와 holymoly의 여행 기록
wizmusa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19,789total
  • 0today
  • 1yesterday
2009.09.15 02:40 미국여행기
 바이블 아니니까 참고만 하시길 바란다.

  1. 쿠폰제 항공권 + Amtrak 동부 레일 패스 또는 Greyhound 정기권
    • 쿠폰제 항공권: 탑승 회수가 6번 정도인 종량제라고 보면 된다. 물론 미국 내의 국내선인데 땅덩이가 크다 보니 우리나라 국내선보다 규모가 훨씬 크다. 기점을 정해서 움직이고 나머지는 암트랙 기차나 그레이 하운드 버스로 보충한다.
    • Amtrak 동부 레일 패스: 소견으로, 서부는 그냥 비행기로 띄엄 띄엄 다니면 될 듯하다. 워싱턴, 보스턴 등 상대적으로 다닥 다닥 붙어 있는 미국 동부의 도시를 방문하기 좋다. 안전 제일 주의자들에게 권한다.
    • 그레이하운드 정기권: 2인 이상으로 다닌다면 그레이 하운드도 만만하다. Amtrak보다 시간 조절하기가 편하고 싸다.
    • 장점: 시간 낭비가 적어 같은 기간에 가장 많은 도시를 방문 가능한 방법이다. 시기마다 천차만별이지만 항공권이 생각보다 비싸지 않다고 한다.
    • 단점: Downtown과 공항 간 거리가 먼 도시가 종종 있고 체크 인하기 위해 공항에 일찍 나가야 한다. 요즘은 모르겠는데 2002년도에는 911 테러 이후라 검문 검색이 까다로워 참 귀찮았다.
  2. Greyhound 버스 정기권
    • 일행이 2명 이상이면 좋고 3명 이상이면 걱정 없다.
    • 장점: 가장 싸다. 시간 조절이 비교적 쉽다. 버스 시간표 보고 일정을 잘 짜면 유럽 여행하는 것처럼 밤차를 이용하여 숙박을 해결할 수도 있다. (그리 권장하지는 않는다.)
    • 단점: 무엇보다 치안. 생각보다 지저분하고 홈리스들이 진을 친 버스 depot가 많다. 사설 경비원이 수시로 순찰과 검문을 해야 할 정도이다. 또한 앞서 밤차로 숙박을 해결 가능하다고는 했지만 실은 녹녹하지 않다. 버스를 타고 중간 중간 transfer 구역에서 차를 갈아 타고 청소 시간에는 내려 줘야 하므로 수면 시간을 보장 받기 힘들 때가 많다고 한다.
    • 팁: 혼자 여행에서 그레이한운드를 탄다면 최소 한 시간 전에는 디포에 도착해서 패스를 받고 운전사 뒷자리에 앉는 게 가장 안전하다. 여자인 경우 버스 기사 바로 뒷자리에 앉아 짐을 옆 자리에 두고 눈감고 있으면 굳이 깨우지 않을 때가 많다고 한다. 사실 그레이하운드 버스 타고 사고 나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없다고 하지 않았다.) 마냥 안심할 수준은 아니겠지만 사고는 분명 적다.
  3. Amtrak 기차 30일 정기권
    • 혼자 여행할 경우 안전성 때문에 추천하지만 굳이 권하지 않는다.
    • 장점: 안전하고 깨끗하다. 홈리스들이 '거의' 없다. 야간에 움직이는 경우 승무원들이 잘 깨워 준다. 그레이하운드보다 좌석이 넓은데 노선이나 시기에 따라 승객이 많지 않을 때가 많아 두 자리를 차지하고 누워 갈 때가 많았다. 낡은 선로로 인해 차체가 종종 흔들려도 기차라서 멀미는 안 난다.
    • 단점: 의외로 연착이 심하다. 미국 땅덩어리가 워낙 넓다 보니 선로 유지보수가 쉽지 않은 관계로 꽤 덜컹거리며 제 속도를 못내는 구간이 있고(평균시속 100Km 정도로 그레이하운드 버스보다 느리다고 한다. 속도 편차가 크고 미국 땅이 넓어 놓으니 지루한 노선은 정말 지루하다.) 그에 따라 다른 기차가 지나가기를 기다리는 상황이 닥치면 기차 차량이 하염 없이 길게 이어지는 장관 아닌 장관을 지겹게 봐야 한다. 무엇보다 비수기에는 주요 선로의 역조차 하루에 한 차례, 적으면 일주일에 세 차례 정도만 정차하므로 일정 짜기가 까다로운데다가 새벽에 도착해야 하는 불상사도 생긴다. 우리나라와는 달라서 역 주변에서 할 만한 게 당췌 없으니 답답해진다. 무섭기도 하고.
    • 팁: 2002년 기준으로 서부에서 동부로 가야 여행 일정 짜기가 좋고 오전에 도착하게 된다. 변동 가능성이 높으므로 암트랙 홈페이지에서 최근 시간표를 잘 연구해야 한다. (보기 편하지는 않다. 여행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면 받는 게 좋겠다.)
    • 노선 축소 계획: 2002년에는 부시 정부의 정책에 따라 노조의 반대를 누르고 암트랙 기차 노선을 계속 줄이는 추세였다. 환경 측면으로는 자동차보다 기차가 낫겠지만 한두 가지 방안으로 해결 가능한 문제 같지는 않다. 유가가 급등한 요즘은 어떨는지 모르겠다. 라스베가스와 같이 줄어든 노선 중 몇몇 곳은 그레이하운드 버스로 대체해 준다.
posted by wizmusa

댓글을 달아 주세요